퍼렐 윌리엄스 내한공연에 다녀와서!

Pharrell Williams _ Audi Live 2015 Korea



퍼렐을 처음 알게 되었을 때만 해도 그가 이렇게 슈퍼스타가 될 줄이라고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었다. 솔로 활동과 N.E.R.D 활동, 그리고 유명 동료 뮤지션들 앨범의 프로듀서로 참여한 활동 등 다양한 활동을 해왔었지만, 사실 Happy가 전 세계적인 사랑을 얻기 전까지만 해도 그는 블랙뮤직을 듣는 매니아들 사이에서만 스타인 뮤지션이었다. 그래서 처음 그가 '해피피트'의 사운드 트랙에 참여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만 해도 '오~ 퍼렐이 이런 메이저 사운드트랙에도 참여하네?' 싶었었다 (비슷한 경험으로는 슈렉 사운드트랙에 참여한 Dashboard Confessional이 있다). 'Happy'가 조금씩 인기를 얻기 시작하던 순간부터 어느새 음악과는 별개로 패션의 아이템으로도 부상하기 시작한 퍼렐. 정말 칸예보다 퍼렐의 내한공연을 먼저 만나게 될 줄은 몰랐다 ㅎ

내한 공연 리뷰랄 건 없고, 간단하게 후기를 남겨본다.


1. 심플한 구성과 쉴새없이 진행되는 라이브


퍼렐이 내한공연을 한다고 했을 때 무대는 어떻게 진행될까 하는 부분도 궁금한 부분이었는데, 다른 블랙뮤직 뮤지션들과 비슷하게 퍼렐과 백댄서, 코러스 싱어, 백밴드로 이뤄진 비교적 심플한 구성이었다. 코러스도 2명이 전부였고 (이 코러스는 가끔 댄서팀과 합체하기도), 댄서팀 (Baes)은 여성 5명으로 이뤄졌고, 밴드도 기타, 베이스, 드럼 정도로 이뤄진 듯 했다. 퍼렐의 솔로 곡들이 대부분 기승전결이 분명한 스타일이라기 보다는 루틴하게 리듬이 반복되는 형태인데, 그래도 댄서들의 안무가 더해져서 조금은 보는 재미가 더했다. 본인이 직접 목상태가 좋지 않다고 얘기했을 만큼 100%라고 보기는 어려웠는데 (결과물이 그런 것 보다도 퍼렐의 표정이 뭔가 좀 피곤한 듯 했다), 간혹 문제가 되었던 해외 뮤지션들의 성의없는 라이브와 비교할 바는 아니었다. 그저 120% 즐기는 것 같은 느낌은 좀 덜했다는 정도.


2. 관객들이 너무 'Happy'만 알고 있다


사실 올림픽체조 경기장을 거의 가득 채울 정도로 관객 수는 대단했는데, 솔직히 대다수의 관객들은 'Happy'를 비롯한 최근 몇 곡 (그가 피처링한 곡들 위주)으로 그를 인지하고 팬이 된 경우였다고 봐야겠다. 그게 잘못된 건 (당연히) 아닌데, 그가 비교적 덜 알려진 곡을 노래하거나, 특히 N.E.R.D 시절의 노래를 할 땐 전반적으로 호응도가 떨어지는 분위기였다. 퍼렐이 몇 번이나 객석으로 마이크를 돌려 'Say What?'을 외쳤지만 기대 만큼은 떼창은 나오질 못했던 것이 사실. 체조경기장의 사운드 시설이 그리 좋은 것은 아니다 보니 녹음된 코러스와 관객들의 코러스를 명확하게 구분하는 것이 쉽지는 않았으나, 이후 엄청난 떼창이 나왔던 (퍼렐이 가슴에 손을 얹고 감동하는 바로 그 장면) 'Get Lucky'와 비교해보자면 분명히 그 외에는 다 조금씩 아쉬운 떼창이었다.





3. 클라이맥스는 'Happy'가 아닌 'Get Lucky'


이미 Happy가 앵콜 곡이라는 걸 다 알고 있었다는 점을 감안하지 않더라도, 이번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Get Lucky'였다. 사실 이 곡을 한동안 얼마나 많이 들었나. 많이 들은 걸로만 치자면 아마 해피에 30배는 더 들었을 터. 그 익숙한 전주가 나올 때 부터 그 때까지도 그럭저럭 버텨오던 지정석의 일부 관객조차 모두 일어나게 만드는 임팩트를 보여주었던 겟 럭키의 떼창은 그야말로 내한공연에서만 맛볼 수 있는 수준이었다 (앞선 곡들에서 비교적 떼창이 잘 안나와서 '잘 모르나...' 싶었었던 퍼렐이기에 더 감동이 배가 되었을지도 ;;). 진짜 겟 럭키는 훨씬 더 오래 연장해도 좋았을 법했는데 생각보다 일찍 끝내서 아쉬울 정도였다.



Daft Punk - Get Lucky ft. Pharrell Williams (First Live Performance HD @ HTC live)



4. 'Freedom'. 퍼렐은 광복절을 알고 있었다.


물론 관계자가 알려주었겠지만, 퍼렐이 광복절을 언급하며 앵콜에 다시 한 번 'Freedom'을 열창한 장면은 소름 돋을 정도로 감동이었다 (참고로 프리덤은 이 공연의 첫 곡이기도 했다). 처음 뮤직비디오를 보았을 때도 이 곡이 얼마나 임팩트 있는 곡인지는 단번에 알 수 있었지만, 광복절을 앞두고 이 곡을 들으니 감회가 새로웠다. 최근 본 영화 '셀마'도 떠오르고. 공연 끝나고 돌아오면서부터 지금까지, 입에 '뿌리덤!' 붙었다 ㅋ



Pharrell Williams - Freedom (HDH Entertainment)


5. 관객들과 함께 한 무대는 라이브의 묘미를 보여주기도...


몇몇 곡들에서 무작위로 남자관객 여럿, 여자관객 여럿, 그리고 아이들 여럿을 무대 위로 올려서 함께 춤추는 구성이 있었는데, 확실히 무작위라는게 느껴질 정도로, 생각보다 무대와 잘 녹아들지 못하는 분위기였다 ㅋ 특히 'Happy'를 부를 땐 아이들 여럿이 무대 위에 올라왔는데 아마도 기획한 대로하면 아이들이 해피에 맞춰서 막춤도 추고 신나게 놀아야 하는데, 전부 얼어서 그냥 그자리에서 서있기만해서 (심지어 박수도 안치고) 오히려 뻘쭘한 분위기가. 퍼렐이 한 명 한 명 돌아가며 하이파이브를 하는데 그것도 겨우 하는 정도로 ㅋ


6. 패셔니스타 퍼렐이 이럴 수가...


라이브 만큼이나 기대되었던게 그가 무슨 옷을 입고 나올까 하는 거였는데, 심플한 티셔츠와 엉덩이에 크게 아디다스 로고가 새겨진 바지로 등장한 퍼렐은, 놀랍게도 그 의상으로 공연이 끝날 때까지 노래했다. 중간에 퍼렐이 빠지고 백댄서 팀이 등장해 댄스타임을 갖길래, 이번에 다른 옷을 입나 보다 했으나 아니었고, 한 번 더 그런 타이밍이 있었으나 아니었고, 마지막 앵콜 뒤 다시 나올 땐 드디어 갈아입겠거니 했으나 그대로였다. 저 'DRY ALLS' 티셔츠 꼭 찾아서 사고 싶을 정도.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습니다.




신고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real.ashitaka@gmail.com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3)
개봉 영화 리뷰 (842)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60)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