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ME . All rights reserved


앞으로도 없을 영원 불멸의 존재 데이빗 보위 (David Bowie)를 보내며


데이빗 보위가 현지 시간으로 1월 10일, 18개월 간의 암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는 비보가 전해졌다. 최근 그의 28번째 정규 앨범인 'Blackstar'를 발매했다는 소식을 듣고 뮤직비디오도 보았었던터라 그의 죽음은 갑작스럽기만 했다. 아..영원히 살 것만 같던 그가 죽음을 맞이 하다니. 아마도 믿겨지지 않는 다는 말은 이럴 때 쓰는 말일터.


많은 뮤지션과 배우들이 자신 만의 독특한 이미지를 갖고 팬들에게 깊게 각인되기는 하지만, 단언컨데 데이빗 보위는 그 가운데서도 유일무이한 대체할 이가 없는 유니크한 존재였다. 그는 무엇보다 록스타라는 이미지가 가장 어울렸던 뮤지션인 동시에 '데이빗 보위'라는 이름이 마치 한 사람의 이름이라고 느껴지기 보다는 어떤 '존재'의 이름 혹은 의미로 기억되는 이였다.





그리고 그가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듣고나니 더 선명해진 것은, 그는 단 한 번도 인간으로서의 젊음을, 뮤지션으로서의 품위를, 신비함을 잃어버린 적이 없다는 점이었다. 그는 69세의 나이에 암으로 죽음을 맞게 되었지만 그의 죽음은 마치 짐 모리슨이나 존 레논, 지미 헨드릭스처럼 젊은 시절 요절한 록스타를 떠올리게 했다. 앞서 언급했던 것처럼 바로 몇 달 전에도 새 정규 앨범을 냈을 정도로 꾸준하게 활동을 해왔는데도 말이다. 단순히 나이가 느껴지지 않는 외모 때문이 아니라 데이빗 보위라는 존재에게는 보통 사람들의 시간이나 중력이 적용되지 않는 것만 같았다. 그냥하는 말이 아니라 정말로 데이빗 보위를 떠올릴 때 단 한 번도 '이제 늙었구나'라거나 '언젠간 세상을 떠나겠지..'라는 생각조차 해보질 않았던 것처럼, 그는 정말 특별한 존재였다.



ⓒ WarnerBros. All rights reserved


그래서인가. 한참 음악을 많이 듣기 시작하던 20대 초반에도 그는 특별한 존재였다. 분명 더 많은 곡들을 좋아한 건 마이클 잭슨이나 존 레논이었지만, 데이빗 보위는 그들 과도 다른 매력이 있었다. 우연히 듣게 된 'ziggy stardust' 앨범으로 시작 된 그에 대한 관심은 글램록 시대를 거쳐, 비교적 근래에 발매한 앨범들에 이르기까지 한 장 한 장 골라 들을 때 마다 전혀 다른 음악들로 더 빠져들게 했고, 어린 시절 인상 깊게 보았던 영화 '라비린스'는 물론 역시 비교적 최근작이었던 크리스토퍼 놀란의 '프레스티지'에서 연기했던 테슬라 역할까지. 그는 매번 다른 이미지와 느낌의 역할과 음악을 선보였지만, 놀랍게도 그 모든 앨범과 영화에는 공통적으로 신비스럽고 미스테리한 그 만의 매력이 가득 했었다. 단순히 그가 화성과 우주를 노래해서 만이 아니라, 그는 정말로 외계에서 온 존재 같았다. 그러한 컨셉을 연기한 아티스트가 아니라 정말 그런 존재인 것 같았다.


그는 내개 항상 호기심의 대상이자 막연히 닮고 싶었던 존재 그리고 언젠가 더 깊게 완전히 알아내고자 했던 존재였다. 그런 그가 이렇게 홀연히 자신의 별로 돌아가 버렸다.


지구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음악과 연기를 남기고 돌아가버린. 우주적인 존재 데이빗 보위를 기리며.

Rest In Peace. David Bowie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각 저작권자 에 있습니다.



신고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real.ashitaka@gmail.com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3)
개봉 영화 리뷰 (842)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60)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