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픽쳐스. All rights reserved


분노의 질주 : 더 익스트림 (The Fast and The Furious 8, 2017)

뭘 해도 되는 장기근속 시리즈의 위엄


새삼 놀랍다. 자동차 액션을 중심으로 한, 어쩌면 이색 혹은 콘셉트 액션 영화라 할 수 있는 영화가 단순한 시리즈를 넘어 무려 8편의 속편을 이어오게 되다니 말이다. 이미 5편 정도를 넘어섰을 때 느끼기 시작했던 점이기도 하지만, '분노의 질주 (The Fast and The Furious)' 시리즈가 이렇게 롱런할 줄은 아마 아무도 몰랐을 것이다. 여러 가지 일들과 평가들이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영화는 살아남았고 8번째 신작을 맞았다. 8번째 '분노의 질주'에 (참고로 '더 익스트림'이란 부제는 본래는 없다) 대해 본격적으로 이야기하기 전에 시리즈 전체에 대한 이야기를 또 한 번 꺼낸 이유는, 오랜 기간을 버텨 온 시리즈 만의 여유와 장점을 최대한 활용한 작품이 이번 신작이기 때문이다. 



 유니버설픽쳐스. All rights reserved


영화의 초반 도미닉 토레토 (빈 디젤)의 능력과 성격을 재차 한 번 소개하는 짧은 에피소드가 등장하는데, 이걸 보며 살짝 웃음이 났다. 왜냐하면 이 인트로에 가까운 에피소드는 마치 시즌제 시트콤의 한 회차에서, 그것도 초반에 등장할 법한 아주 단순하고 또 너무 노골적이라 살짝 어설프기까지 한 에피소드였기 때문인데, 그래도 별로 실망스럽지 않았던 건 바로 시즌제 드라마에서나 볼 법한 구성이 아주 자연스럽게 녹아들고 있었기 때문이다. 즉, '분노의 질주' 시리즈는 이제 거대한 시즌제 드라마처럼 한 편 한 편을 완전히 에피소드의 형태로 소개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재미가 가능해진 이 시리즈만의 역사를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었다.


이미 캐릭터 소개와 세계관 소개 등이 완전히 끝난 것은 물론 그 캐릭터 들에 대한 애정까지 얻게 된 드라마의 경우 각각의 에피소드의 퀄리티와는 별개로 중간 이상의 흥미와 공감대를 얻게 되는 것처럼, '분노의 질주' 시리즈 역시 한 편 한 편을 마치 드라마의 에피소드인 것처럼 접근하는 방식이 나쁘지 않게 느껴졌다. 이 말을 바꿔 말하면 그간 에피소드처럼 등장한 한 편 한 편의 이야기들은 전부 아주 새롭고 신선한 독립적인 것들이었다기보다는 오히려 전형적이고 또 클리셰로 물든 아주 일반적인 경우라 할 수 있을 텐데, 오랜 시간을 지속해 온 시즌제 드라마 들이 그런 것처럼 이 영화 역시 이미 획득한 캐릭터와 세계관의 공감대를 기반으로 그 어떤 에피소드들도 중간 이상의 재미는 제공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딱 잘라 말해 어느 시점을 지나며 '분노의 질주' 시리즈는 뭘 해도 중간 이상의 재미는 보장하는 시리즈가 되었다고 볼 수 있겠다.



 유니버설픽쳐스. All rights reserved


'분노의 질주 8'은 자신 만이 가질 수 있는 자동차 액션의 새로운 아이디어를 기존의 장르 영화들이 보여준 익숙한 구조 위에 펼쳐 놓는다. 주인공이 가장 강력한 적으로 등장하거나, 예전에 등장했던 인물들이 중요한 복선으로 등장하기도 하고 또 팀을 이루는 여러 캐릭터 가운데 잠시 이별을 예고하거나 반대로 적에서 동료로 합류하는 등, 그다지 새로울 것은 없는 전개이지만 오랜 시리즈여서 뻔하지 않게, 아니 뻔해도 괜찮은 이야기가 담겨 있다. 반대로 말하자면 사실 이번 작품은 어떤 면에서 너무 뻔하고 익숙한 전개라고도 볼 수 있는데 그럼에도 한 번쯤은 이 시리즈에서 만났으면 했던 설정이라 오히려 재미있었달까. 극단적으로 말해서 아무런 새로운 요소 없이 그동안 익숙하고 검증받은 클리셰 들을 골라 앞으로의 시리즈 스토리 라인에 하나씩 적용한다고 해도 충분히 앞으로도 생존 가능한 시리즈라고 할 수 있을 만큼, '분노의 질주' 시리즈는 이미 궤도에 안정적으로 올라 있는 상태다. 


한 편으론 조금 다른 의미이기는 하지만 마치 '해리포터' 시리즈가 그랬던 것처럼 언젠가는 맞이 해야 할 이 시리즈와의 이별이 벌써부터 걱정되기도 한다. 후반부에 들 수록 더 강하고 견고해진 가족이라는 테마와 이를 든든히 뒷받침하는 한 명 한 명 캐릭터들은 이미 앞선 시리즈에서 영화가 원했던 원하지 않았던 이별을 겪은 경험이 있기 때문에 더욱 앞으로의 이별 과정이 예상되기도 하는데, 그 시점들을 언제로 선택할지 또 어떻게 그려낼지가 앞으로 이 시리즈의 남은 과제가 될 듯하다. 



 유니버설픽쳐스. All rights reserved


그리고 마지막으로 드웨인 존슨이 합류하면서부터 계속 드는 생각이지만, 그의 합류는 정말 신의 한 수가 아니었나 생각된다. 아이디어가 기반이 되는 자동차 액션 만으로 버거워질 때쯤 근래에는 보기 드물게 몸으로 하는 육중한 액션을 선보이는 그의 합류는, 이 영화의 완전히 다른 활력소를 불어넣었다. 이번 작품 역시 제이슨 스테덤과 더불어 (참고로 이 시리즈에선 스테덤이 다른 작품들에 비해 훨씬 더 날렵하고 가벼워(?) 보이기까지 한다) 무게감 넘치는 격투 액션 장면을 연출해 내는데, 이 액션의 쾌감이 한 편으론 자동차 액션의 그것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다. 그리고 더 락 시절을 기억하는 그의 팬들이라면 마치 링 위에서 자주 볼 수 있었던 그의 현란한 마이크웍을 연상시키는 대사나 은연중에 등장하는 레슬링 기술 (락 바텀 같은)들이 반갑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진짜로 10편 쯤에서는 토레토가 우주에서 싸우는 모습 (아, 그건 리딕인가? ㅎ)을 보는 건 아닐지 기대(?)도 해본다.



 유니버설픽쳐스. All rights reserved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유니버설픽쳐스 에 있습니다.

신고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real.ashitaka@gmail.com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3)
개봉 영화 리뷰 (842)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60)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