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rvel Studios. All rights reserved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2 (Guardians of the Galaxy Vol. 2, 2017)

I am Groot!


전작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1'은 정말 끝내줬다. 어벤져스 멤버들이 중심이 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 어쩌면 변방의 녀석들 정도였던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의 선전은 그들을 자연스럽게 이 세계관의 중요한 일원으로 흡수시키는 동시에 좀 더 큰 덩어리의 세계관 흡수를 통한 확장성을 갖게 되었다. 마치 '데드풀'이 그랬던 것처럼 기존의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영화들과는 결을 달리하는 성격의 영화는 8,90년대에 향수를 갖고 있는 이들의 정서를 끌어안으며 관객층 역시 더 넓게 확장시키기도 했다. 본격적으로 우주를 배경으로 하고 있는 스페이스 오페라라는 점에서도 기존 시리즈들과는 다른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하며, 마블의 새로운 가능성이자 기대주로 떠오르게 되었다. 


아마도 전편을 만족스럽게 본 관객들이 공통적으로 갖게 된 호기심이라면, 과연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멤버들과 어벤져스 멤버들이 하나의 스크린에 등장하게 되면 어떤 일들이 벌어질까 하는 점일 것이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작품들을 보게 되면 가끔 독립적으로는 완성도가 떨어지면서 이 세계관에서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커다란 퍼즐의 조각으로서의 역할만 수행해 내는(수행하는 것만 목적인 것처럼 보이는) 영화들이 있는데,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2'는 과연 이들이 어떻게 기존 세계관에 녹아들게 될까 라는 궁금증에 대한 답을 내기보다는, 아직은 더 자신들의 독립적인 이야기, 즉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발전시켜 나가고자 한다. 이 선택은 길게 봤을 때 괜찮은 선택이라고 생각되지만, 역시 아쉬운 점들도 발견할 수 있었다. 



ⓒ Marvel Studios. All rights reserved



일단 기대했던 팬들에게는 아쉬울 수 있겠지만 이번 작품에는 기존 어벤져스 캐릭터들의 깜짝 등장이나 콜라보 등은 존재하지 않는다. 앞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전편에서 그들이 어떻게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가 되었는지에 대한 군더더기 없는 과정을 소개했다고 본다면, 이번 속편은 좀 더 그들 각자의 이야기, 그 가운데서도 주인공 스타로드의 이야기를 발전시켜 나아간다. 사실 피터 퀼의 아버지에 관한 떡밥은 전편에서 그럴싸하게 풀어놓았던 터라 속편에서 풀어낼 것이라고 충분히 예상된 바였는데, 이번 작품은 사실상 이 이야기가 메인 테마라고 볼 수 있겠다. 다시 말하자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2'는 그렇게 궁금하던 피터 퀼의 아버지의 존재가 직접적으로 드러나면서 가족이라는 메인 테마를 아주 강한 메시지로 끌어들인다. 그리고 피를 나눈 가족이지만 거의 유대를 갖지 못한 가족이라는 테마에서 어느 정도 예상할 수 있듯이 유사 가족의 이야기 역시 중요한 주제로 등장하는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 전개는 유사 가족의 형태가 등장하는 대부분의 이야기가 전개되는 방식과 동일하지만 매력적인 캐릭터로 인해 (그럼에도)한 번 더 감동을 받는 것이 가능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2'가 아주 강하게 전하고 있는 가족에 대한 메시지는 전형적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충분히 (또) 감동적인 이야기이기도 한데, 그럼에도 조금의 아쉬움이 남는 건 다름이 아니라 이 영화가 바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이기 때문이다. 쿨함이라는 성격이 강조된 캐릭터들에게 갑작스레 전형적인 감동의 메시지가 개입할 땐 상당히 조심스러울 필요가 있는데, 전편의 마지막 장면에서는 그 조화로움이 완벽에 가까웠다면 속편에서는 조금은 과하고 가끔은 당황스러울 정도로 섞여 버렸다는 느낌도 없지 않다. 실제로 몇몇 장면은 아마도 전편 같았다면 분명 유머러스한 뉘앙스나 반어법의 형태로 연출되었을 장면인데, 너무나 진지하게 (그래서 어색하게) 연출된 터라 당황스럽기도 했었다. 물론 이런 쿨한 캐릭터들일 수록 감정의 폭발력이 더 세기 때문에 언젠가는 이 반전을 꺼내 들고 싶은 유혹이 작가나 연출자 입장에서는 매력적일 수 밖에는 없을 텐데, 조금은 빠르게, 아니 속도보다는 그 강도가 조금 지나친 듯한 감이 있다. 



ⓒ Marvel Studios. All rights reserved



그런데 그럼에도 이 영화를 끝까지 재미있게, 즉 뻔하고 다소 진부한 전개에도 여전히 흥미롭게 볼 수 있었던 건 바로 캐릭터 때문이다. 캐릭터로만 놓고 보자면 기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 아이언맨을 제외하고 가장 (앞으로도) 인기를 끌게 될 캐릭터가 바로 그루트가 아닐까 싶다. 그 정도로 전편의 마지막에 다시 베이비 그루트로 시작하게 된 그루트는 (아, 이 설정이 정말 환상적이다) 이번 속편에서 거의 주인공에 가깝게 자신이 등장하는 모든 장면을 자기 것으로 만들어 버린다. 욘두의 표현에 따르자면 그저 '나뭇가지'인 그루트가 이렇게 귀엽고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영화 전체를 이끌어 갈 정도의 매력을 보여줄 줄 누가 알았을까. 


그리고 더 흥미로운 건 바로 그루트가 계속 성장한다는 점이다. 어른으로 시작해 베이비가 되고 사춘기를 거쳐 다시 어른의 모습이 될 그루트는 그 단계마다 전혀 다른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가능성을 갖고 있으며, 그 성장에 맞춰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시리즈도 시리즈 전체의 분위기를 달리 가져갈 수 있는 여지가 충분해졌다는 얘기다. 예를 들어 전작에서 그루트가 활약했을 땐 아주 큰 감동이나 공감대는 없었지만, 만약 앞으로 속편이나 그다음 속편에서 어른이 된 그루트가 또 다른 활약을 하게 될 땐 전혀 다른 감동과 공감대를 가질 수 있다는 얘기다. 그런 이유에서 이번 영화는 전작에서 한 발 뒤에 물러나 있던 그루트라는 캐릭터가 완전하게 전면에 나선 것만으로도, 전편의 쿨한 재미 못지않은 재미를 선사하는 나쁘지 않은 속편이라고 말할 수 있겠다.



ⓒ Marvel Studios. All rights reserved



결론적으로 전체적인 완성도나 깊이에 있어서는 조금 옅어진 감이 있지만, 한 번 더 반복해도 (아직은) 충분히 재미있는 이야기로서의 가능성도 발견할 수 있었던 속편이었다. 수면 위로 완전히 부상한 그루트라는 캐릭터의 매력과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다른 작품들과의 콜라보 이전에 자신만의 확장성을 더 기대하게 만드는 전개도 아직은 충분히 유효한 선택이라 볼 수 있겠다. 



ⓒ Marvel Studios. All rights reserved


1. 데이비드 하셀호프와 관련된 대사들을 모두 다 찰떡같이 흡수한 저는 역시 아제 세대일까요 

2. 쿠키는 총 5가지가 나오는데 직접적으로 다른 영화들과 연관되는 얘기들은 없지만, 속편에 대한 암시와 원조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 대해 엿볼 수 있는 장면들이 나옵니다.

3. 실버스타 스탤론의 출연한다는 사실은 알았는데, 양자경과 빙 레임스도 나오는 줄은 몰랐네요. 속편에서 이들의 조합을 다시 만나볼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4. 하워드 덕도 전편에 이어 다시 등장합니다 ㅎ

5. 어썸 믹스 vol.2도 좋지만 역시 vol.1에 임팩트에는 조금 못 미치는.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Marvel Studios 에 있습니다.


신고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real.ashitaka@gmail.com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3)
개봉 영화 리뷰 (842)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60)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